미여지뱅뒤

Home / 미여지뱅뒤

미여지뱅뒤

미여지뱅뒤 (Miyeoji-Baengdi)

미여지뱅뒤 Twilight Zone 5min Showcase

MICE 2016_ Hologoram performance 미여지뱅뒤

언제 어디서든 네트워킹이 가능한 시대, 하지만 갈수록 고독하고 외롭다.
그래서 굿과 같은 치유의 축제는 오늘날 더욱 필요하다.
이승과 저승 사이의 시공간을 뜻하는 제주 방언‘미여지뱅뒤’
존재하되 존재하지 않는 이 장소와‘빛’이 만드는 인터넷의 가상세계
이 둘의 동질감을 느낀 것에서부터 시작한 작품.
디지털 기술과 실제 샤먼의 만남을 통해
영혼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춤과 소리를 전한다.

People are more connected, yet more alone in this digital society.
The Korean ‘Kut’ – an old shamanic ritual still in effective use is one such communal gathering and healing.
Miyeoji-Baengdi(Twilight Zone) is the term used in Jeju-Kut indicating the space in-between the material and spiritual world where a shaman inhabits for healing purposes. It is the space where is there but untouchable like the digital light that bathes us but is elusive to the grasp. This piece is inspired by this interesting resemblance. By linking digital projection light directly to rituals, the aim is to steer the control of this new medium towards the meaningful evocation of the world beyond in which humanity is bathed but unaware. The artistry of Kut is lit up by the digital projection lights and shaman’s singing and dancing light up our soul and mind.

​6~8 performers + 3 Staffs / 60 minutes / W8×D6×H4(Minimum)

연출 송해인 / 음악감독 오유정 / 미디어 제작 윤정현 / 미디어 오퍼레이터 고한올 예술고문 서순실 (제주도 무형문화재 제13호 제주큰굿 전수 조교)

Director SONG, Haein / Music Design OH, Yoo jeong / Media Design YOON, Jeong hyeon / Media Operator KO, Hanol / Artistic Advisor SEO, Soon sil _ The master shaman of Jeju Ken-Kut (the 13th intangible cultural asset of Jeju)

 


 

“마로는 ‘이승과 저승 사이의 광막한 벌판’이라는 뜻의 제주 방언 ‘미여지뱅뒤’를 통해 5천년 간 민중의 삶 속에서 살아 숨쉬며 한국 예술의 원형이 되어왔던 굿을 디지털 기술과 접목한 새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With ‘Miyeojibaengdwi'(Twilight zone) indicated the vast wilderness between this life and eternity in Jeju-Kut, MARO presents a new stage combining digital technology and Kut, the origin of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living together with Koreans for 5,000 years”

조선일보 Chosun Media

Project details